본문 바로가기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2014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를 시작하며 2014년은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의 설립자인 앙리 랑글루아(1914-1977)의 탄생 백주년을 맞이한 해이다. 서울아트시네마는 올해 랑글루아 백주년 행사를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와 함께 벌일 예정이다. 랑글루아는 책에서 언급된 영화들, 영화의 역사에 그저 이름만 있던 영화들을 살아있게 했다. 시네마테크의 상영 덕분이다. 랑글루아는 시네마테크의 아버지이자 영화 프로그래머란 직업의 창시자로, 영화의 아이들(cine-fils)이 그러하듯 적어도 이 분야에서 일하는 모든 이들은 어떤 의미로든 그의 아이들이다. 그의 특별함은 탁월한 열정뿐만이 아니라(그는 시네마의 종사자들의 가장 중요한 덕목을 열정passion이라 여겼다), 그것을 어떻게 전시하고 조직하는가에 있었다. 이건 쉬운 일이 아니다. 영화의 역사에 정통하는 .. 더보기
[개막작] 페이 무의 <작은 마을의 봄>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개막작] - 페이 무의 의 모순과 충돌 침울함 가득한 작은 마을, 일렁이는 정념을 품고 있는 사람들 死氣沈沈的小城, 春心蕩漾的人們 지아장커는 의 선전 책자에 이 글귀를 써 넣음으로써, 작은 마을 속 무너진 성벽 위에서 어찌할 도리 없는 심경을 토로하던 (1948)의 위원(玉紋)과 30년 뒤 펀양(汾陽)의 젊은이들을 오버랩시킨다. 와 에서 그는 다시 한 번 의 성벽을 보여줌으로써, 이 ‘잊혀진’ 영화를 기념하고자 했다. 에서는 상하이의 기억과 함께 페이 무(費穆)를 다시 불러들였고, 에서는 넓은 홀 안 대형 스크린을 통해 의 공공연한 상연을 꾀한 것이다. 지아장커의 이러한 시도는 중국 대륙에서 과 페이 무가 너무나 오랫동안 망각과 부정을 강요당하고 있었음에 대한 한 가지 이의 .. 더보기
[리뷰] 애드리안 라인의 <플래시댄스> 리뷰 숨길 수 없는 낙관성 - 애드리안 라인의 는 “제니퍼 빌즈의, 제니퍼 빌즈에 의한, 제니퍼 빌즈를 위한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애초 이 영화에 가장 어울릴 만한 새로운 얼굴로 발탁된 그녀는 이 영화를 통해 스타가 되어 이후 배우 경력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지만, 지금에 와서는 오히려 를 다시 찾아보게 만드는 이유가 되었다. 80년대와 90년대 할리우드를 주름잡은 돈 심슨과 제리 브룩하이머 콤비의 첫 작품이기도 한 는 매우 단순하고 심지어 노골적인 영화다. 영화는 수시로 춤을 추는 제니퍼 빌즈의 육체를 훑으며 그녀의 풍성하고도 탄탄한 엉덩이와 허벅지를 클로즈업한다. 제니퍼 빌즈가 맡은 알렉스는 성당 신부에게 “요즘 부쩍 섹스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어요”라며 고해를 하는 순진한 아가씨이면서 동시에.. 더보기
[리뷰] 새로운 시각기계가 야기하는 공포 - 스튜어트 고든의 <지옥인간> [리뷰] 새로운 시각기계가 야기하는 공포 - 스튜어트 고든의 메리 셸리가 19세기 초에 『프랑켄슈타인』을 쓴 이후로 SF나 공포 장르에서 과학자들은 종종 인간 이상의 능력을 얻기를 원했다. 하지만 『프랑켄슈타인』에 ‘근대의 프로메테우스’라는 부제가 붙은 것처럼 이러한 과학자들은 기술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보이다가 신의 영역에 도전한 죄로 처벌받는다. 러브크래프트의 단편을 각색한 역시 마찬가지이다. 스튜어트 고든의 은 그의 데뷔작 처럼 과학자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 이 과학자들은 초월적인 것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 그것이 에서는 죽은 자를 살려내는 것이었다면 에서는 ‘제3의 눈’을 가지는 것이다. 에드워드 프레토리우스 박사는 기계를 통해 인간의 눈으로 볼 수 없는 생물체들을 볼 수 있게 된다. 그.. 더보기
[시네토크] 제게 음악은 그냥 좋은 것입니다 - 가수 이자람이 말하는 '페임' 시네토크 제계 음악은 그저 좋은 것입니다 - 가수 이자람이 말하는 올해 ‘친구들 영화제’의 첫 번째 시네토크의 주인공은 판소리꾼이자 뮤지컬 배우, 그리고 가수인 이자람이다. 지난 1월 19일, 시네토크의 첫 문을 연 그녀는 이번에 처음으로 영화제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열정적으로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동시에 영화를 잘 모른다며 겸손해 했다. 여러 예술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던 대화의 일부를 옮긴다. 올해 ‘친구들 영화제’의 첫 번째 시네토크의 주인공은 판소리꾼이자 뮤지컬 배우, 그리고 가수인 이자람이다. 지난 1월 19일, 시네토크의 첫 문을 연 그녀는 이번에 처음으로 영화제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열정적으로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동시에 영화를 잘 모른다며 겸손해 했다. 여러 예술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던 대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