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만병통치약이다.’ 내게 누군가 영화의 정의를 내리라면 이렇게 얘기할 것 같다. 어린 시절부터 영화를 좋아하는 아버지 덕에 상당히 영화를 즐겨봤다. 그래서 초등학교에 가서도 여가시간에 비디오 대여점에서 매일 두 세편의 영화를 빌려서 봤었다. 하지만 영화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진 적은 없었다. 그런데 우연히 만나게 된 친구로 인해 어느 순간 영화의 매력에 푹 빠졌고 거의 매일 영화관을 들락거리기에 이르렀다. 적어도 내겐 영화 보는 일이 제일 우선이 된 것이다. 영화는 그렇게 하루가 다르게 크게 와 닿았고, 지금은 볼 수 없는 영화들에 대한 목마름은 더욱 커져만 갔다. 그렇게 서울아트시네마에 조금씩 가까워졌다.

서울아트시네마를 처음 알게 된 것은 18살 때의 일이다. 고전영화와 예술영화를 주구장창 틀어준다는 말을 들었을 때에 빨리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낙원상가에 그런 극장이 있다니!’ ‘책에서 보던 고전을 프린트로 볼 수 있다니!’ 상상만으로 행복했다. 얼마 후, 영화관에 처음으로 가던 날. 극장을 가기 위해 여러 국밥 집을 지나쳤다. 그리고 옥상에 도착하자, 허리우드 극장과 그 옆의 서울아트시네마가 나를 반겼다. 있는 위치마저 ‘참 영화적이다’라는 생각을 했다. 게다가 자주 가던 멀티플렉스와는 너무나도 다른 분위기. 대부분의 사람들이 혼자 온 것 같았다. 요즘 보기 힘든 광경이었다. 좌석은 많으나 소수의 관객들이 있을 뿐. 그때는 몰래 자신의 소중한 영화 서재에 와서 조용히 영화를 음미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몇 년이 지난 지금 나는 이곳,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관객 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다. 그 결과가 이렇게 이어져서 기쁘게 지내고 있다. 내가 사랑하는 곳에서 영화를 사랑하는 여러 사람들과 영화를 보고 느끼고 나눌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즐겁고 행복한지 모르겠다.


영화는 대중과 가장 가까이 접해있고, 큰 파급력을 가지고 있다. 그런 이유로 찰리 채플린이나 버스터 키튼과 같은 감독이 위대하다고 생각한다. 평단과 관객을 동시에 만족시키고 사회를 은유 하는데 이르기 때문이다. 그런 영화를 프린트로 볼 수 있는 시네마테크는 그 어떤 학교보다 좋은 가르침을 주는 곳이다. 내가 가고 싶은 때에 찾아가도 언제나 나를 반겨주는 그런 곳이다. 영화라는 약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면 시네마테크는 좋은 약만 지어 관객들에게 고루고루 나누어 주고 있다. 이 곳이 더 좋은 집에서 오래도록 관객들과 함께했으면 좋겠다. (정태형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 관객 에디터)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