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네클럽

좋은 시나리오란 무엇인가? 오승욱 감독 시네클럽 현장중계 지난 1월 29일 오후, 책 냄새와 커피 향기가 함께 어우러진 인사동의 아담한 카페에 하나 둘씩 사람이 모이기 시작했다. 2010년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의 한 프로그램으로 마련한 '시네클럽'의 두 번째 주인공인 오승욱 감독을 만나기 위해서다. 일찌감치 매진된 오승욱 감독의 ‘좋은 시나리오란 무엇인가’란 주제로 이뤄진 이 행사는 그렇게 시작되었고 아쉬움이 남을 정도로 성황리에 . 오 감독은 그 자리에 참석한 30여명의 영화 동아리 학생들과 감독 지망생들의 열기에 압도되어 숨 돌릴 틈도 입을 열었다. 오승욱 감독은 첫 번째 '시네클럽'의 바통을 이어 받기라도 하듯 어떻게 영화를 시작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간단히 언급하며 그만의 독특한 시나리오론을 폈다. "영화가 하고 싶어서.. 더보기
"나는 어쩌다 영화를 하게 되었는가" - 류승완 감독 시네클럽 현장중계 "영화를 만드는 데 있어 중요한 건 재능이 있는지의 여부가 아니라 자신이 재능이 있다고 믿는 것입니다" ‘2010년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에서 처음 카페에서 선보인 ‘시네 클럽’ 첫 번째 시간이 1월 21일 인사동의 한 ‘북 카페’에서 류승완 감독이 참여해 진행되었다. 이번 ‘시네 클럽’은 영화를 만들고 싶은 친구들과 격의없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로 마련됐다. 빼곡하게 앉은 30여 명의 영화동아리 학생들과 감독 지망생들 앞에서 류승완 감독은 슬며시 자신의 이야기 제목에 대해 운을 띄우며 자리를 시작했다. “이번 행사의 제목을 이렇게 짓게 된 건 제가 지금 제 영화 제목 짓는데 애를 먹고 있기 때문이에요. 보통 감독들이 제목을 짓는데 애를 많이 먹거든요. 제일 힘들었을 때가 를 찍을 때였는데, 당시 .. 더보기
시네클럽 통해 어쩌다 영화를 만들고픈지 알고파!! 영화동아리 ‘울림’의 이민우, ‘하늘빛’의 이재호 군을 만나다 친구들 영화제를 풍성하게 만드는 건 상영목록 만이 아니다. 수많은 시네토크와 마스터클래스를 통해 관객과 감독, 평론가, 배우들이 한데 모여 영화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은 영화 못지않게 흥미롭고 각별하다. 특별히 이번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기간 중에는 극장에서뿐 아니라, 영화를 꿈꾸는 청년들과 영화공동체가 감독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시네클럽”이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은 일찌감치 마감되어 많은 감독지망생들이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서둘러 신청해서 행운을 얻은 “시네클럽”의 참여자들 중 영화동아리연합에서 활동하는 두 학생을 만났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울림’의 이민우, 서울 시립대 ‘하늘빛’의 이재호가 그들이다. 영화를 전공하는 학생들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