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사랑 이야기

 

90년대 한국에서 가장 인기가 높았던 외국 여배우를 꼽을 때 이자벨 아자니를 빼놓을 수 없다. <카미유 클로델>에서 <중독된 사랑>, <여왕 마고>를 거쳐 <디아볼릭>까지 이자벨 아자니의 주연작은 대부분 국내에서 개봉했다. 샤론 스톤과 함께 당시 ‘불혹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아름다움을 자랑했다는 점으로도 명망이 높았는데, 특히 이자벨 아자니는 지금의 유행어 중 하나인 ‘미친 미모’라는 말이 딱 들어맞는 유형의 여배우였다. 미치도록 예쁘지만 제 광기에 정신을 갉아 먹힌, 정말로 미쳐버린 캐릭터들을 스펙터클한 연기로 선보이는 게 이자벨 아자니의 장기였다. 그녀의 이러한 이력의 시작점으로 꼽을 수 있는 영화가 바로, 그녀가 스무 살적 주연을 맡았던 <아델 H 이야기>다. 그리하여 혹자는 <아델 H 이야기>의 감독 프랑수아 트뤼포를 두고 “이자벨 아자니의 예술적 아버지”라 평하기도 한다.

<아델 H 이야기>는 위대한 프랑스의 대문호이자 정치가였던 빅토르 위고의 실존했던 둘째 딸 아델의 이야기를 다룬다. 귀양살이 중이던 영국 건지 섬에서 영국장교 핀슨과 사랑에 빠진 아델은 핀슨의 부대가 캐나다의 할리팩스로 이동하자 그의 뒤를 좇아 캐니다로 넘어간다. 그곳에서 각종 소동과 스캔들을 일으켰던 그녀는 몇 년 뒤 바베이도스 섬에서 정신이 이상해진 걸인의 모습으로 구출돼 가족에게 돌아왔다. 이후 40년의 여생을 요양원에서 보냈는데, 할리팩스에서 지내는 동안 엄청난 양의 암호로 쓴 일기를 남겼다고 한다.

영화는 캐나다 땅에 내린 아델이 샌더슨 부부의 하숙집에 거처를 정하면서 시작한다. 위대한 문호의 딸이라는 신분을 숨긴 채 ‘아델 룰리’라는 가명을 썼던 그녀는 핀슨의 주변을 맴돌며 그에게 열렬한 구애를 펼친다. 그러나 이미 사랑이 식은 핀슨이 이에 응하지 않자 그녀의 구애는 곧 맹목적인 스토킹으로 변한다. “다른 여자가 있어도 괜찮으니 결혼만 해달라”고 매달리던 그녀는 변장을 한 채 핀슨의 뒤를 밟으며 그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고, 부모에게 “핀슨과 결혼했다”는 거짓말을 하여 건지 섬 지역신문에 자신과 핀슨의 결혼 기사를 싣게 하는가 하면, 심지어 핀슨의 새 약혼녀의 집을 찾아가 핀슨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거짓말을 하기에 이른다. 그런가 하면 “당신은 아름다우니 세상의 모든 여자를 소유할 자격이 있다”며 성노동 여성을 ‘선물’로 보내기까지 한다. 보답 받지 못한 사랑에 자신의 모든 걸 걸고 질주했던 아델의 광기는 곧 그녀의 눈과 정신을 차례로 파괴한다. 영화의 맨 마지막 그 유명한 장면, 즉 아델이 그토록 사랑하던 핀슨을 알아보지도 못한 채 지나치는 장면은 그녀의 맹목적 사랑이 대상과의 관계를 전제하기보다 ‘사랑’이라는 자신의 감정 그 자체에 매몰된 나르시즘적 광기임을 드러내는 순간이다.

아버지의 명성과 어릴 적 익사해 죽은 언니의 그림자로부터 벗어나고자 했던 아델은 캐나다로 넘어가기 직전 “구대륙에서 신대륙으로 넘어가 나의 사랑을 찾고야 말겠다”는 말을 일기에 썼다고 한다. 그러나 자유와 독립을 찾아 시작한 긴 여정은 자유와 독립은커녕 오히려 소유욕과 맹목 앞에서 빛을 잃고 추락했다. 파도치는 바닷가에서 이 구절을 읊는 아델-이자벨 아자니의 결연한 표정에 우리가 느낄 수 있는 건 복잡미묘한 착잡함뿐이다.

 

(김숙현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 코디네이터)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아볼리끄>의 영화화 판권을 두고 앙리 조르주 클루조와 알프레드 히치콕이 맞붙은 일화는 유명하다. 피에르 부왈로와 토마스 나르세작의 <악마 같은 여자 Celle qui n'était plus>판권 확보를 위해 두 감독이 모두 달라붙었다가 히치콕에 몇 시간 앞서 클루조 감독이 극적으로 구입한 것. 이를 놓친 히치콕의 격노는 대단했는데, (이 때문에 부왈로와 나르세작은 히치콕을 위해 특별히 <죽음의 입구 D'Entre les Morts>를 집필했고 후에 <현기증>(1958)으로 영화화됐다.) 그가 평생의 라이벌로 생각한 감독이 앙리 조르주 클루조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그 심정은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

후에 제레미아 체칙 감독이 샤론 스톤과 이자벨 아자니를 기용해 리메이크하기도 했던 <디아볼리끄>는 1명의 남자를 사이에 두고 2명의 여자가 신경전을 벌이는 빗나간 사랑의 정략에 대한 영화다. 기숙사 학교 교장으로 군림하고 있는 미셸 들라살은 인정이라고는 코딱지만큼도 없는 인물이다. 학생들에게는 싸구려 음식을 먹여도 양심의 거리낌이 없고, 무엇보다 부인 크리스티나와 정부 니콜에게 서슴지 않고 폭력을 휘두르는 폭군이기도 하다. 이에 격분한 크리스티나와 니콜은 공모 하에 미셸을 살해하려 한다. 니콜은 위스키에 독약을 타고 크리스티나는 남편을 외딴 방에 불려들어 일을 꾸미는 것. 하지만 그 후로 미셸의 양복이 배달되고 그를 봤다는 목격담이 전달되면서 크리스티나와 니콜은 공포에 휩싸인다.

클루조와 히치콕 영화의 가장 큰 차이점은 현상을 바라보는 시각의 온도 차에 있다. 히치콕이 스크루볼 코미디의 감성으로 스릴러를 운용함으로써 따뜻한 감성을 발하는 것에 반해 <디아볼리끄>의 클루조는 사랑을 소재 삼아도 남녀 사이에 권력 관계를 형성해놓고 약육강식의 세계 속에 약자의 위치를 점한 인물을 메몰 차리만치 몰아붙이는 것이다. 안 그래도 클루조의 영화 속에서 불운한 최후를 맞는 인물은 쥐꼬리만 한 월급을 받으며 고향으로 갈 날을 학수고대하는 트럭 노동자(<공포의 보수>)이거나 남편에게 대접 못 받아, 천성적으로 심장은 약해, 가까운 인물에게 이용당하는 여자(<디아볼리끄>)처럼 약자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클루조의 미스터리는 종종 호러의 관점에서 해석되기도 한다. <디아볼리끄>에서 관을 연상시키는 기다란 네모 상자는 미셸을 물속에 처넣어 익사시키는 욕조로, 시체를 숨기기 위한 옷상자로, 실제 관으로 형태를 달리하며 극중 중요한 도구의 콘셉트를 이루는 것은 물론 극한 상황에 처한 여자, 그중 크리스티나의 감정을 효과적으로 대리하기도 한다. 그것은 미셸로 상징되는 기득권에 대한 도전으로 시작해 살해를 실제로 옮기는 행위의 과감함, 하지만 그 자신의 행위가 부메랑처럼 되돌아와 더한 최후를 맞이할 수밖에 없는 크리스티나의 처지, 즉 남성에 의해 삶의 지위를 박탈당하는 여성의 공포가 담겨 있는 것이다.

클루조의 메마르고 음산하며 한기가 서려 있는 <디아볼리끄>를 감상한 히치콕은 이를 넘어서는 영화를 만들기 위해 절치부심했고 <사이코>(1960) 완성 후에는 그의 영화가 훨씬 뛰어나다며 호들갑스러운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원작소설 <사이코>의 저자 로버트 블록은 어느 인터뷰에서 그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호러영화로 앙리 조르주 클루조의 <디아볼리끄>를 꼽기도 했다.

글/허남웅(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래머)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