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작 리뷰


지옥인간 


스튜어트 고든의 '지옥인간'





<지옥인간>은 재능있는 창작자들의 결합이 만들어낼 수 있는 가장 뛰어난 결과물 가운데 하나다. 스튜어트 고든은 인간 본연의 정수를 들여다보는 도구로써 호러 장르를 선택했다. 브라이언 유즈나는 끊임없이 새롭고 진귀한 것을 시각화해서 보여주고 싶어하는 아이디어 뱅크였다. 고든은 작가였고 유즈나는 퍼포머에 가까웠다. 두 사람의 만남은 경제적이고 효과적이었다. 스튜어트 고든은 연출을 했다. 브라이언 유즈나는 제작을 했다. 각본은 함께 썼다. 첫번째 결과물은 러브 크래프트의 원작을 각색한 <좀비오>(리 애니메이터)였다. 그들은 전설이 되었다.

1986년에 발표된 <지옥인간>은 그들의 두번째 작품이다. 역시 러브 크래프트의 원작을 각색했다. <리 애니메이터>도 거의 새로 쓴 이야기에 가까웠지만 <지옥인간>은 더욱 그랬다. 고작 5장 안팍의 단편 소설을 원안으로 만들어낸 <지옥인간>의 이야기는, 원작에서 잠시 등장하는 ‘송과선’ 연구를 바탕에 두고 더욱 다양한 인물과 사건을 배치했다.

캐스팅을 보면 <지옥인간>은 <좀비오>의 후속편 같은 느낌이다. 우리들의 영원한 ‘허버트 웨스트’ 제프리 콤즈가 주인공 크로포드를 연기한다. 역시 <좀비오>에서 주연을 맡았던 바바라 크램톤이 등장한다. 잠시 언급하자면 호러영화를 사랑한 어린 소년들에게 바바라 크램톤은 마릴린 먼로였다. 조지 로메로의 <시체들의 새벽>에서 깊은 인상을 남겼던 켄 포리가 주인공 삼인방 가운데 마지막을 맡아 알몸에 빨간색 팬티만 걸치고 열연을 펼친다. 그는 최근 <시체들의 새벽>을 리메이크한 <새벽의 저주>에서 전도사 역으로 깜짝 출연해 여전히 건재함을 드러낸 바 있다.

<지옥인간>은 송과선을 자극하는 기계장치로 인해 벌어지는 참극을 다룬다. 송과선은 척추동물의 간뇌에 돌출해있는 내분비선이다. 생체리듬에 관여하는 호르몬을 형성한다. 일찍이 데카르트는 송과선을 제 3의 눈이라고 불렀다. 이후 많은 텍스트들에서 송과선을 신비주의 이론과 결합하여 이야기의 소재로 활용했다. <지옥인간>에서 송과선은 인간의 욕망을 해방시키는 도구로 등장한다. 프레토리우스 박사(잠시 프로메테우스-프랑켄슈타인-프레토리우스로 이어지는 컨텍스트를 환기해보자)의 송과선 해방 장치는 어떤 이에게는 성욕의 과잉을, 어떤 이에게는 식욕의 폭발을 가져온다.

과학이 초래한 비극을 주인공들이 해결한다는 점은 5,60년대 고전 SF영화의 개성과 닿아있다. 그러나 그것을 해결하려 애쓰는 이들 또한 과학자라는 점은 7, 80년대 SF영화와 궤를 함께한다. 비록 스플래터 호러 장르의 물고를 텄던 <좀비오>의 참신함이나 결말의 파격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지옥인간>의 이야기에는 흡사 고전 활극을 연상하게 만드는 다양한 매력과 재미가 있다. <지옥인간>은 한국의 극장에서 상영된 적이 없다. 스튜어트 고든과 브라이언 유즈나 콤비의 영화를 더 이상 볼 수 없는 것처럼, 이 영화를 극장 스크린에서 필름상영으로 볼 수 있다는 건 엄청난 특권이다.


허지웅 / 영화평론가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