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도피>는 <400번의 구타>를 시작으로 <앙투안과 콜레트>, <도둑 맞은 키스>, <부부의 거처>를 지나 근 20년 동안 그려낸 앙트완 드와넬의 마지막 기록이다. 이 연작에는 한 남자의 반생이 담겨 있다. 극 중 인물이 성장하는 배우인 장 피에르 레오 역시 나이를 먹었다. 앙트완 드와넬의 긴 여정을 갈무리하는 영화답게 <사랑의 도피>에는 전작의 요소가 골고루 등장한다. 지나온 삶에 대한 회상인 것이다. 전작을 보지 않았더라도 크게 불편함은 없으나 가능하면 보는 것이 좋다. 앙투안을 앙투안으로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그의 성장을 같이 지켜보아야만 하기 때문이다. <사랑의 도피>의 앙투안만 본다면 그는 무책임하고 자기중심적인 철없는 남자에 불과하다. 그러나 그의 과거를 따라가다 보면 왜 한 곳에 뿌리내리지 못한 채 불안하게 살아갈 수밖에 없는지 비로소 알게 된다.

 
<400번의 구타>에서 어린 앙투안은 엄마에게 충분한 사랑을 받지 못했고, 마음에 영영 채워지지 않을 공허가 생겨버렸다. 모성애의 결핍을 느끼는 그는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사랑하지만(그래서 탈이지만) 소중한 것을 지킬 줄 몰라 스스로를 망가뜨린 다음, 이내 다른 곳으로 떠난다. 그의 서투른 소통방식은 <부부의 거처>에서도 잘 드러난다. 아내이고 싶었다던 크리스틴에게 ‘넌 나의 누이이자, 딸이자, 엄마’라고 말했던 앙투안. 그런 그에게 우연히 만난 새아버지가 “엄마는 너를 사랑했었다”고 말하는 것은 보통의 일이 아니다. 말하자면 이 영화는 앙투안이 붙들고 있던 과거를 하나씩 놓아주는 과정을 보여준다. 새로운 삶에 한 발 내딛기 위한 도움닫기를 시도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무엇보다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변화해야만 한다. 그래서 위태로운 사빈과의 관계는 고질적인 그의 한계를 넘기 위한 숙제인 셈이다.

<사랑의 도피>는 많은 것을 충실히 설명해주지 않는다. 서로를 오랜 시간 지켜본 후에야 나올 수 있는 함축적인 표현이 이 영화의 힘이다. 대신 여러 사건들이 층층이 쌓인 후, 시간이 흘렀을 때 어떤 미래가 나타날 수밖에 없는가를 생각하게 한다. 다시 말하면 우연들이 만들어낸 운명에 관한 영화이다. 흔들리는 앙투안의 삶에 안정이 찾아왔을지 알 수는 없다. 설령 그렇지 않는다 해도 앙투안이 얄미운 구석은 있지만 싫어할 대상은 아니다. 오히려 땅에 발을 딛지 못하고 부유하는 예술가의 모습의 그의 매력이었으니까. 트뤼포 역시 앙투안처럼 불우한 유년시절을 보냈고 끝내 친아버지를 만나지 않았으며, 여성편력으로도 유명했다. 과거는 트뤼포에게 평생에 사라지지 않은 멍울이었다. 그럼에도 <사랑의 도피>는 표면적으로나마 그의 유년시절을 정리하고 떠나보내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한 편의 송가이다.(김휴리: 관객에디터)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