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홍정원 기자]

배우 류승범 공효진 커플이 영화관 건립을 위해 맥주 CF에 노개런티로 출연한 사실이 알려졌다.

하정우와 공효진이 공효진의 연인인 류승범과 박시연의 ‘어느 날 축구장’ 편에 이어 맥스(Max) ‘맥주 맛에 눈뜨다’ 릴레이 광고캠페인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18일 하이트맥주는 “하정우와 공효진이 맥스의 ‘맥주 맛에 눈뜨다’ 릴레이 광고캠페인 마지막 시리즈인 ‘남자의 허세’편에 동반 출연했다”고 전했다.

총 5편으로 이뤄진 ‘맥주 맛에 눈뜨다’ 맥스 광고캠페인은 예술영화와 고전영화를 향유할 수 있는 시네마테크 전용관 건립 기금마련을 위해 한국영화계 대들보 격인 감독 5명(박찬욱, 봉준호, 류승완, 김지운, 최동훈)과 배우 7명(김혜수, 원빈, 류승범, 이민기, 박시연, 하정우, 공효진)이 노개런티로 출연해 영화 사랑을 보여줬다.

최근 서울 성북동 심우장에서 촬영된 이번 광고는 군대 이야기를 늘어놓는 하정우와 이를 듣던 공효진이 하정우에게 핀잔을 준다는 내용이다. 공효진은 군대 에피소드를 계속 장황하게 이야기하는 하정우의 ‘군대 허풍’을 참다 못해 “그럼 한 번 더 갔다 오면 되겠네. 맥주 맛도 모르면서…”라며 핀잔을 늘어놓는다. 이에 하정우는 순간 당황하는 표정을 짓지만 공효진 덕분에 맥주 맛에 눈 뜨고 이어 두 사람은 “맥스”를 외치며 맥주를 시원하게 마신다.

맥스 릴레이 광고캠페인은 박찬욱-김혜수 출연을 시작으로 봉준호-원빈, 류승완-김지운-최동훈, 류승범-이민기-박시연에 이어 하정우-공효진 편까지 기존 맥주광고의 식상한 기법에서 벗어나 맥주의 참 맛에 눈뜨게 된 사연을 친숙한 에피소드로 표현해 시선을 모았다.

하이트맥주 관계자는 “이번 맥스 광고캠페인으로 맥스가 단지 맛있는 맥주를 넘어 ‘맥주의 풍미를 제대로 아는 사람들이 즐겁게 마시는 맥주’라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었다”며 평했다. 이어 “영화계 숙원사업인 시네마테크 건립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정우 공효진 커플이 출연한 맥스 영화인 릴레이 광고캠페인 ‘남자의 허세’편은 오는 19일부터 전파를 탈 예정이다.

(사진=하이트맥주)

홍정원 man@newsen.com

[출처] 뉴스엔 2010-06-18 (http://news.joins.com/article/400/4252400.html?ctg=15)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pair iphone 2011.06.24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가 퍼가도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