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 1,600여명이 파행행정을 계속하고 있는 영화진흥위원회의 정상화를 촉구했다. 지난 16일 오후 2시 시네마테크 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영화인 1천인 선언’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최현용 사무처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김영덕 프로듀서, <발레교습소>의 변영주 감독, 청년필름 김조광수 대표, <경계도시2>의 홍형숙 감독, 전국영화산업노조 최진욱 위원장, <오로라 공주>의 방은진 감독, 그리고 한국영화아카데미비상대책위 이용배 위원장 등이 참여했고, ‘영화인 1천인’ 선언에 참여한 이들의 명단이 공개되었다. 이날 오전 11시까지 집계된 선언 명단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 차승재 대표, 봉준호, 임순례, 허진호 감독 등 총 1,681명이었다.

이날 발언자로 나선 김영덕 프로듀서는 영화계의 투자환경이 위축되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의 영화진흥사업 계획 발표가 계속 미뤄지고 있음을 지적했다. 변영주 감독은 “영화계의 반발이 좌우 이념의 문제가 아니며 전적으로 영진위의 행정이 불투명한 데서 온 것”이라며 “단체장이 된지 6개월이나 되었으니 조희문 위원장이 제발 일을 하길 바란다”고 영진위 행정의 불투명함과 무능에 일침을 가했다.



김조광수 대표는 새로운 독립영화전용관과 미디액트의 후신인 미디어 센터 운영자들의 무능함을 지적하면서 “‘빨리 잘 찍어서 내 영화를 좋은 곳에서 상영하고 싶다‘는 영화인들의 바람을 영진위가 외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진욱 위원장은 최근 입적한 법정 스님이 남긴 ‘공백과 여백이 실상을 뒷받침한다’는 잠언을 예로 들면서 영화 제작의 주체인 스태프들이 일을 온전히 잘 할 수 있도록 영진위가 현안을 이전과 다른 자세로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선언이 선언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처음에는 실감하지 못하다가 최근 <경계도시2> 영화 개봉을 앞둔 시점에서 최근 영진위의 행태에 대해 가장 근접하게 체감하고 있다는 홍형숙 감독은 영진위 조희문 위원장을 향해 심사 과정에 문제가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한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방은진 감독과 이용배 위원장도 작금의 사태의 대한 안타까운 심정과 우려를 표했다. 1기 영진위 위원이기도 했던 이용배 위원장은 특히 한국영화아카데미 문제와 관련하여 영진위 측에서 이제야 만나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사태가 여기까지 흘러오도록 무관심을 보여준 영진위의 자세에 유감을 표시했다.

참여자들의 발언이 끝난 뒤에는 방은진 감독과 이용배 위원장의 선언문 낭독이 이어졌다. ‘영화인 1천인 선언’은 독립영화전용관과 영상미디어센터 사업자 재공모를 촉구하고 두 공간이 정상화될 때까지 현재의 독립영화전용관과 영상미디어센터의 활동에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하고, 서울아트시네마에 대한 공모제 철회와 지속적인 지원 약속, 한국영화아카데미의 정상화를 촉구했다.


4기 영진위 체제가 들어선지 2년이 지났는데도 의무적으로 발표해야 하는 영비법상 중장기 진흥계획, 심지어 올해 사업계획까지 발표되지 않고 비상식적인 파행행정만 일삼고 있는 영진위가 이렇듯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영화인 1천인 선언’에 어떠한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홍성원)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