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읽기] 마스무라 야스조의 <섹스 체크>

 

방탕하게 살아가던 왕년의 천재 육상선수가 자신의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반항적이며 재능 있는 한 여공을 스프린터로 키워내 올림픽에 출전시키고자 한다. 그러나 그녀가 올림픽에 출전하는 데는 한 가지 장애물이 있다.

 

이 짤막한 시놉시스만 보면 짐작하기가 쉽지 않지만 <섹스 체크>는 정말 괴악한 영화다. 이 영화의 뼈대는 스포츠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야기인데 숨은 재능을 가진 소녀가 세상으로부터 배척받는 명 코치를 만나고 정상에 서기 위해 혹독한 훈련을 받는다는 것인데, 영화 중반에 스포츠 영화의 틀을 깨는 양성인간이라는 소재가 등장하며, 양성인간의 성별을 바꾸기 위한 섹스 행각이 벌어진다. 그리고 이런 괴이한 소재와 전개는 영화의 주제와 동떨어져 있지 않다. <섹스 체크>는 스포츠물이라는 장르 안에 있되 그 어떤 스포츠물과 다르다. 특히 엽색 행각을 일삼는 최악의 인간 말종 미야지 코치의 존재는 영화에서 그 무엇보다 눈에 띤다.

 

다양한 작품 세계를 보여준 마스무라 야스조 감독의 영화 가운데 몇몇 작품들, 특히 <세이사쿠의 아내>, <아내는 고백한다> 등은 상투적으로 표현하자면 인간과 사회의 대립을 다루고 있다. 어떤 특별한 욕망을 가진 개인이 있고 사회는 그 욕망을 용납하지 않기에 필연적이고도 격렬한 대립이 발생한다. 그런데 영화 <섹스 체크>는 마스무라의 그런 자장 안에 있는 듯하지만 개인과 사회와의 관계를 미야지 코치라는 인물을 통해 변주해서 보여준다.

 

영화에서 명시적으로 드러나진 않지만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겠다는 미야지의 꿈이 좌절된 것은 중일 전쟁에 병사로서 참전하느라 올림픽에 출전할 기회를 놓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그는 전쟁을 혐오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메달을 획득하고 일장기를 올린다”는 꿈을 버리지 않고 있는데 이것은 사회적인 가치와 대립되지 않는다. 미야지는 친구의 아내를 강간하는 반사회적인 인물이지만 또한 사회가 개인에게 강요하는 가치, 즉 사회적 가치를 철저하게 내면화하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 사회적 가치란 이 영화에서는 국가주의적 가치와 동일한 것이다. <섹스 체크>는 그렇게 국가가 개인의 신체를 어떻게 사유화, 도구화하는지 보여준다. 가령 영화에서 미야지가 자신의 친구 미네, 그리고 미네의 부인과 함께 부르는 올림픽 노래의 가사에는 “너의 팔과 너의 다리는 자랑스러운 일본의 팔과 다리”라는 구절이 나온다. 즉 개인의 팔과 다리는 개인의 것만이 아니라 국가의 것이기도 하다는 뜻이다.

 

그리고 미야지 역시 자신이 조련하는 히로코의 신체를 철저히 미야지 자신의 의지에 종속시킨다. 미야지가 미네 앞에서 히로코의 엉덩이와 허벅지를 주무르며 육상 선수로서 타고난 신체라고 싱글벙글하는 장면이 그러하다. 이 장면은 미야지 자신이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일장기를 휘날려야 한다는 국가적 소명을 실현하는 자이며 히로코의 신체와 인격은 그 소명 앞에 종속된 것에 불과하다는 미야지의 내면적 가치이다. 이 장면에서 미야지는 마치 기수가 훌륭한 경주마를 보듯 히로코를 본다. 이러한 국가주의적 욕망은 미야지 자신의 개인적인 욕망(기록 갱신이라든지)과 혼재되어 있으며 이것이 영화의 현실성을 잘 살려주고 있다.

 

그러나 미야지는 그 욕망이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 깨닫게 된다. 그것은 히로코를 여자로 대하지 않겠다는 결심이 끝내 무너지는 순간, 그리고 나중에 미쳐버린 미네의 부인이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게 되는 장면에서 직관적으로 찾아온다. <섹스 체크>는 국가주의적 가치에 순응하는 개인의 좌절을 통해 국가주의를 통렬하게 비판하는 영화다. 이는 당시 일본의 사회와 역사에 대한 비판으로 연결되는데, 특히 미야지가 중일 전쟁에 참전해서 민간인 여성을 강간하고 포로를 살해하는 장면은 현재 일본에서 중일 전쟁 당시 일본군이 저지른 만행을 이만큼 노골적으로 보여주는 영화가 제작될 수 있을지 의구심을 품게 만들 정도로 사실적이고 냉정하다. (홍성원)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