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데리코 펠리니 회고전 기념 오프닝나이트 열려


지난 10일 오후 5시 30분 시네마테크 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는 <길>(1954) 상영을 시작으로 페데리코 펠리니 회고전의 서막이 열렸다. 페데리코 펠리니 탄생 9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회고전에서는 펠리니의 모든 장편 연출작을 포함하여 총 22편의 영화가 상영되는데, 이는 그의 영화 전작에 가까운 것으로 지금까지 국내에서 열린 펠리니 기획전 중에 가장 큰 규모의 영화제다.

<길> 상영 이후 저녁 8시부터는 페데리코 펠리니의 장편 데뷔작인 <다양한 불빛>(1950)이 상영되었는데, 영화 상영에 앞서서는 이번 회고전 공동주최사인 주한 이탈리아문화원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간단한 오프닝 나이트 행사도 열렸다. 이 자리에는 루치오 이조(Lucio Izzo) 주한 이탈리아문화원 원장과 서울아트시네마 김성욱 프로그래머가 참여해 관객들에게 이번 회고전을 기획하게 된 취지와 의미에 대해 발언을 했다.


김성욱 프로그래머는 “모든 감독들은 펠리니처럼 영화를 만들고 싶어 했지만 그렇게 한 사람은 펠리니 단 한 사람밖에 없었다”는 루이 말의 말을 인용하며 펠리니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를 높였다. 이번 회고전은 1년에 걸쳐 준비되었으며 주한 이탈리아대사관 및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이 이탈리아의 치네치타 스튜디오의 협조 아래 진행되었다. 특히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은 비스콘티 회고전 때에도 서울아트시네마에 도움을 준 바 있다. 이탈리아 문화원의 루치오 이조 원장은 관객들에게 “펠리니의 전작을 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다”며 “처음 소개되는 작품도 많은 만큼 이번에는 가능하면 펠리니의 전작을 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서울아트시네마의 김성욱 프로그래머에게 감사하고 앞으로도 꾸준히 서울아트시네마가 이탈리아의 다양한 영화를 소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네마테크 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는 이번 페데리코 펠리니 회고전을 맞아 펠리니의 다양한 작품 세계와 그의 작가 정신을 심도 깊게 살펴보고 이해해 볼 수 있는 ‘펠리니의 달콤한 영화 읽기’라는 영화사 강좌도 개설한다. 이번 강좌는 전작에 가까운 그의 영화를 보며 부가적으로 논쟁적 감독인 펠리니의 영화세계까지 깊이 있게 탐구해볼 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홍성원)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