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에 3D 영화 신드롬을 몰고 온 영화 '아바타'가 곧 국내 관객 1,000만명을 돌파할 예정이다. 극장 상영 매출액은 850억원에 달해 이미 역대 상영 영화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 '아바타'가 3D 영화 홍보를 톡톡히 한 덕에 영화진흥위원회도 3D 영화를 키워보겠다고 나섰다. 한발 더 나아가 영진위는 21일 3D 영화기술 교육생 100명을 모집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014년까지 3D기술 인력 7,000명을 양성한다는 것이 영진위의 계획이다.

이 같은 '3D 영화 신드롬'을 현장에서는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영화계는 지금 아바타가 영화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도 그에 따른 상대적 박탈감과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5억달러에 이르는 거대자본과 14년에 걸친 긴 시간의 축적물로 이룬 '아바타'를 국내에서 따라잡으려는 시도 자체가 무의미해 보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대다수 영화인들에게 생소할 수밖에 없는 3D 영화가 '대세'라고 하니 이를 따르지도 외면하지도 못하는 형국이다.

...

3D 산업을 지원하겠다고 나선 영진위는 정작 영화인들이 수년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는 시네마테크 전용관 건립은 외면하고 있다. 시네마테크 전용관은 고전영화들을 보존하고 상영하는 도서관 역할을 하는 곳으로 파리ㆍ뉴욕ㆍ런던ㆍ도쿄 등에는 서너 개의 전용관이 있다. 과거를 외면하고 다양성을 무시하는 영진위의 사업 추진과정을 보노라면 우리나라 영화 산업의 미래를 장밋빛으로 전망해도 될지 고개가 갸웃거려진다.

(서울경제신문 김지아 기자)

[출처] 서울경제신문 1월 23일자 [기자의 눈/1월 23일, "3D 영화만 키운다고 능사 아니다]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r. tough 2010.01.27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위 영화'진흥'위원회라고 하는 곳의 행태가 한심하네요. 국민들 세금으로 자기들이 해야할 일이 뭔지, 정말 중요한게 뭔지도 모르고, 철학은 커녕 기준도 맥락도 없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무거운 맘으로 극장에서 돌아왔는데, 기사를 보니 좀 어이가 없습니다. 그래도 기자분께서 마지막에 그리 콕 집어주신 건 반갑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