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박중훈, 이선균, 이연희 <하퍼스 바자>와 함께하는 2011 시네마테크 후원 프로젝트 참여
- 서울아트시네마 재정적 지원 위한 <바자>의 ‘시네마테크와 친구들’ 특집 화보작업 수익금 전액 서울아트시네마에 기부
- 관련 화보 서울아트시네마 개관 9주년 기념 영화제 ‘후원 사진전’에서 재 공개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박중훈, 이선균, 이연희 등 3명의 배우들이 서울 유일의 민간 비영리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의 재정적 지원을 위하여 『하퍼스 바자』가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시네마테크와 친구들’ 다섯 번째 특집의 주인공으로 서울아트시네마 후원에 나섰다.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대표 최정운 www.cinematheque.seoul.kr)는 10년 째 영화문화발전을 위하여 가치 있는 고전, 예술영화들을 발굴, 소개해오며 시네마테크 활동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제대로 된 안정적인 공간을 마련하지 못하고 셋방살이를 전전하고 있는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를 살리기 위해 정통성 있는 패션 전문지인 『하퍼스 바자』가 지난 2007년부터 시작한 국내 유일의 시네마테크 후원 프로젝트인 ‘시네마테크와 친구들’ 특집이 올해에도 어김없이 진행되어 영화인들의 후원이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후원 프로젝트에는 최근 <탱고와 캐쉬>처럼 스타일 전혀 다른 두 형사로 분해 관객몰이를 하고 있는 영화 <체포왕>의 두 주인공인 배우 박중훈과 이선균, 그리고 여배우에게 있어 영화는 첫사랑 같은 존재라고 말하는 배우 이연희가 함께 참여했다. 특히 이번 박중훈, 이선균, 이연희와 함께 진행된 의미 있는 시네마테크 후원 특집은 구찌, 페레가모, 바네사 브루노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굴지의 명품 브랜드들이 참여한 가운데 그 기업들의 협찬, 후원으로 이뤄졌으며, 이들 기업은 이번 후원을 통해 기업 이미지 또한 한층 더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들 세 배우의 멋지고 아름다운 화보작업은 사진작가 오중석과 보리가 함께 참여해 진행했다. 

소음 가득한 서울 한복판에 섬처럼 부유하고 있는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를 살리기 위한 이 후원 프로젝트는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빨 질레리, 에이폴 스토리의 후원으로 총 네 차례 이뤄졌으며, 그간은 총 67명의 영화인이 함께 했다. 첫 번째 프로젝트는 ‘Director's Chairs’란 테마로 12명의 영화감독이, 두 번째 프로젝트는 ‘We Love Cinematheque’를 주제로 24명의 영화인이 함께했으며, 세 번째 프로젝트는 ‘시네마테크의 새로운 친구들’을 테마로 개성파 배우들 14명이 참여했다. 네 번째 프로젝트는 ‘영화의 집으로 오세요’란 제목으로 시네마테크전용관 건립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담아 총 20명이 넘는 영화인들이 참여했으며, 올해 박중훈, 이선균, 이연희 세 배우가 새로운 시네마테크의 친구로 합류하면서 다섯 번째 프로젝트가 진행된 것이다.



배우 박중훈은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시네마테크에서는 로버트 패티슨의 <트와일라잇>은 볼 수 없지만 알 파치노의 <스카페이스>나 로버트 드니로의 <성난 황소>를 볼 수 있다. 요즘은 영화들이 너무 상업적인 동기에 치우쳐 움직이고 있고 또 과거의 영화들은 책과 달리 다시 볼 기회가 많지 않다. 그래서 시네마테크가 필요한 거다"라고 시네마테크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중훈과 찰떡호흡을 맞춘 배우 이선균은 "TV영화채널에서 고전영화를 집에서 볼 수 있는 기회들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날로그적인 방식으로 찍은 고전필름을 대형 화면으로 보는 즐거움은 또 다른 거다"라며 "시네마테크에서는 과거의 영화를 영화의 원상태 그대로 볼 수 있는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 배우 이연희는 "시네마테크가 영화를 잘 아는 마니아들만 가는 곳이 아니다"라며 "영화에 대한 소박한 애정만 있으면 충분히 즐길 수 있고 그러한 애정을 여과 없이 표현할 수 있는 곳이다"라며 "내 작업이 시네마테크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화인으로서 행복이다"라고 이번 후원 프로젝트 참여의의를 밝혔다.

이번 배우 박중훈, 이선균, 이연희의 화보작업은 영화의 전당인 시네마테크의 안정적인 재원 마련을 위한 행보이다. 앞으로도 이들 출연자 모두는 시네마테크의 새로운 친구로서 시네마테크를 좀 더 대중적으로 알리고 굳건히 다져나가는데 힘을 보탤 계획이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 새로운 시네마테크의 친구로 합류한 박중훈, 이선균, 이연희의 화보 및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5월호에 게재되었으며, 관련 화보사진들은 오는 5월 10일(내일)부터 열리는 서울아트시네마의 개관 9주년 기념 영화제의 특별행사로 서울아트시네마 로비에 마련된 ‘하퍼스 바자와 함께하는 후원 사진전’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 신선자 (서울아트시네마 기획홍보팀장)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