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즐거움을 나누다!!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대표 최정운
www.cinematheque.seoul.kr)는 오는 18일부터 2월 27일까지 한 달 반 기간 동안 시네마테크를 후원하는 영화인들과 함께 벌써 6주년을 맞이하는 ‘2011년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를 개최한다. 2006년에 시네마테크의 설립취지에 공감하고 활동을 지지하는 영화인들이 참여해 처음 열린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는 영화인들이 직접 참여해 영화를 선택하고, 관객들과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독특한 형식으로 매년 1월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리는 대표적인 영화축제이다.


영화의 즐거움을 나누다!
‘2011년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는 2012년 서울 유일의 민간 비영리 시네마테크전용관 개관 10주년을 앞두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간절한 마음을 모아 '영화의 즐거움을 나누다! - Jouissance Cinema – '를 컨셉으로 ‘시네마테크의 친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영화에서 어떤 즐거움을 발견하는지, 영화로 교류하는 즐거움이 무엇인지 관객들과 함께 나누어 보고자 하며, 이와 관련한 다채로운 행사들을 마련한다. 이번 영화제의 전체 섹션은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가 개최된 이래 지속적으로 관개들에게 선보인 프로그램인 ‘친구들의 선택’과 ‘관객들의 선택’, 그리고 ‘시네마테크의 선택’을 메인 섹션으로 선보인다.


친구들의 새로운 선택

먼저 제6회를 맞이한 2011년의 친구들로는 이준익, 이명세, 봉준호, 김지운, 류승완, 최동훈, 오승욱, 김태용, 민규동, 이해영, 정가형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감독과 정성일, 김영진 영화평론가 등의 영화인들이 참여해 그들이 선택한 영화를 상영하고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네토크 행사를 가질 예정이며, 새로운 친구로 황덕호 재즈평론가와 손관호 파고뮤직 대표 등 영화를 좋아하는 음악인들도 친구들로 참여, 다양하고 새로운 영화읽기, 즐거운 영화문화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관객들이 뽑은 최고의 코미디 배우, 버스터 키튼
관객들의 손으로 직접 뽑은 영화를 상영하는 ‘관객들의 선택’ 섹션 역시 놓칠 수 없는 영화제의 묘미다. 특히 올해는 ‘영화의 즐거움을 나누다’란 컨셉에 맞춰 관객들의 선택으로 만나고 싶은 코미디 배우를 선정해 그 배우가 출연한 영화를 상영한다. 대표적인 코미디배우 15인 중에서 관객들이 지난 11월 20일부터 12월 2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카페 및 상영관 로비 게시판을 통해 온/오프라인 투표를 진행한 결과 몸 개그의 선구자인 버스터 키튼이 1위로 선정되어 기존에 시네마테크에서 자주 만나볼 수 없었던 키튼의 단편 영화들을 모아 상영할 계획이다.


카르트 블랑슈: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와 한국영화의 고전

한편 시네마테크 활동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네마테크 관련 특별행사를 마련한다. 먼저 해외 시네마테크와의 교류 확대를 위해 ‘시네마테크 프랑세즈’가 선택한 프랑스 작품을 상영하는 ‘카르트 블랑슈’ 섹션으로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관계자를 초청해 파리 시네마테크의 상황과 시네마테크의 미래에 관한 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다른 ‘카르트 블랑슈’ 섹션으로 한국영상자료원이 새롭게 복원한 한국영화의 고전들을 소개하는 ‘한국영상자료원 컬렉션’도 연다. 이 섹션에서는 새롭게 복원한 6-70년대의 한국영화 4편을 상영한다.


에릭 로메르, 신예 마테오 가로네의 영화와 만나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거장들의 특별전도 만날 수 있다. 2010년 타계한 프랑스 누벨바그의 거장 에릭 로메르를 추모하는 ‘오마주, 에릭 로메르’전을 열어, 에릭 로메르의 작품들 중에서 대표작과 국내에 덜 소개된 작품들을 포함해 6편을 상영할 예정이다. 특히 ‘오마주, 에릭 로메르’는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가 가장 사랑한 감독으로 시네마테크의 선택이기도 하다. 아울러 이탈리아 문화원의 협력으로 이탈리아 신예 감독 마테오 가로네의 작품 중 <고모라>를 포함한 3편을 필름 라이브러리로 구매해 첫 선을 보이고 그의 미 공개작을 포함한 ‘마테오 가로네 특별전’ 영화 7편을 소개한다.


마스터 클래스, 교육 행사, 한국영화 10년의 회고
이외에도 제6회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에서는 해외 게스트를 초청해 심도 깊은 영화 이야기를 나누는 마스터클래스도 열리며, 영화를 만들고 싶어 하는 젊은 친구들을 대상으로 이명세, 김태용, 이해영, 정가형제, 김종관, 윤성호 등 활발하게 작업을 진행중인 감독들과 만나 영화 연출론을 듣는 ‘시네클럽’ 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그리고 영화제 기간 동안 진행되는 ‘작가를 만나다’도 특별한 시간으로 꾸며진다. 2011년을 여는 연초에 진행되는 영화제인 만큼 개봉 10주년을 맞는 임순례 감독의 <와이키키 브라더스>와 장현수 감독의 <라이방>을 2011년 1, 2월 작가를 만나다 시간에 상영하고, 감독과의 대화를 마련한다. 10년 전인 2001년, 뛰어난 작품성에도 불구하고 흥행대작들에 밀려 아쉽게도 조기 종영된 영화들을 팬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펼쳤던 이른바 ‘와라나고 운동’의 중심에 섰던 두 편의 영화를 통해 지난 10년의 한국영화에 대해 이야기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영화의 즐거움을 테마로 한 제6회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는 더욱 많은 친구들이 다양하고 의미 있는 영화들을 가지고 실제 자신들의 기억 속에 있는 시네마테크에 대한 단상, 그리고 영화에 얽힌 다양하고 재미있는 에피소드들을 관객들에게 들려줄 것으로 보여 예년과는 또 다른 재미와 큰 만족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선자 서울아트시네마 기획홍보팀장)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