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Book

미스터리라 하지 말지어다 1~4권 / 다무라 유미 / 연재 중

소위 ‘순정 만화’의 예쁜 그림체를 갖고 있지만 꽤 끔찍한 사건들이 쉬지 않고 등장하는 추리 만화다. 왠만한 일에는 놀라지 않고 약간 눈치도 없어 보이는 천재형 주인공이 우연히 만난 사건 현장에서 멀뚱한 표정으로 사정 없이 진실을 파헤친다. 경찰을 비롯한 조연들은 뭐 이런 놈이 다 있나 하는 표정으로 주인공을 견제하지만 나중에는 그의 도움을 받고 결국 친밀감까지 느낀다. 그리고 주인공은 변함 없이 태연한 표정으로 유유히 일상으로 돌아간다(그러나 돌아가는 길에 즉시 또 다른 사건과 마주친다). 

사실 이런 설정과 전개는 많은 소설과 만화, 영화에서 찾아볼 수 있지만 이 만화에서 내가 특히 좋아하는 요소는 적절한 거리감이다. 백수인 주인공이 사건과 만나는 방식은 언제나 우연이다. 주인공은 버스에 타거나 산책을 하는 동안 사건과 마주치고, 그때마다 사건 당사자들의 가슴 아픈 비밀과 속사정을 알게 된다. 갑자기 타인의 인생에 깊이 관여하게 되는 것인데, 이 만화는 이때 발생하는 주인공의 책임감을 아주 능숙하게 잘 다룬다. 너무 흥미 본위로 접근해 경박하게 그리지도 않고, 너무 진지하게 파고들어 타인의 고유한 영역을 침범하는 실수도 저지르지 않는다. 말로는 정확하게 설명하기 어려운 애매한 영역인데도 작가는 매 에피소드마다 이 영역을 잘 포착한다.

발간 속도가 느린 게 좀 불만이지만 디테일이 워낙 많은 작품이라 생각날 때마다 다시 꺼내서 읽어도 매번 새로운 점이 눈에 들어온다. 이 글을 쓰는 동안에도 다시 잠깐 봤는데 역시 재미있었다. (김보년)

Poster : 벽에 붙이고 싶은 포스터 고르기 6.

데이빗 린치 <트윈 픽스>

Fire walk with me

어렸을 때부터 타투에 대한 로망이 가득했던 나는 레터링을 한다면 첫 번째로 이 문장을 새겨넣기로 마음 먹었다. 이 문장과 함께라면 어디에서든 당당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아쉽게도 내 몸에는 별 모양 하나도 새기지 못했다. 엄마가 타투를 하면 호적에서 파버린다고 협박을 했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이 협박에 순종하며 살았지만 지난 해 추석, 엄마에게 고백을 했다. 지금까지 기다린 것도 충분히 엄마를 위한 예우를 다 한 것이라 생각한다. 엄마가 상상하는 무서운 용 같은 건 그리지 않을 것이다. 제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인정해줬으면 좋겠다. 엄마는 억울해했지만 우리는 더 이상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다. 그 날 밤은 조용했다.

나는 <트윈 픽스> 오타쿠라고 할 수도 없는데 그냥 이 작품을 마구 짝사랑한다. 언젠가 극장에서 <트윈 픽스>를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모여 시리즈 전편을 다 보고 나와 종로 뒷골목에서 시간이 멈춘 것 같은 식당에서 <트윈 픽스>, 그리고 데이빗 린치 이야기를 종일 할 수 있는 날을 상상해본다. 으악 좋다. (예그림)  

Lunch : 극장 직원의 극장 일기 - 종로3가에서 밥 먹기 6. 

대륙

간단한 식사를 이야기 할 때 중국집을 빼놓을 수 없다. 종로 주변에는 중국집이 꽤 많이 있지만 내가 자주 가는 곳은 “대륙”이다. 지금은 없어진 유니클로 건물 지하에 있는 곳이니 서울아트시네마의 관객이라면 아마 어딘지 대략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로 최근 몇 달 간 장사를 쉬기도 했고, 내부 공사를 하면서 지금은 간판도 없어졌지만 여전히 성업 중이다.

이 가게는 주위에서 보기 드물게 깔끔한 중국집이다. 종로의 식당을 찾을 때마다 청결에 만족한 적이 거의 없는데 이 가게는 그래도 기본은 지키는 편이다(어디까지나 주위의 다른 식당에 비해 청결하다는 말이다). 접객도 친절한 편이고 음식도 골고루 맛있다. 볶음밥을 시키면 짬뽕 국물이 아닌 계란국을 준다거나, 배달을 하지 않는다는 점도 신뢰를 준다. 중국 냉면(여름 한정 메뉴)이나 유린기 같은 메뉴는 왠만한 중식집보다 맛있다고 생각한다.

또 하나의 장점은 별도의 방이 있다는 점이다. 일을 하다보면 식사와 회의를 같이 하거나 손님과 간단히 술을 먹어야 할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마땅한 식당이 없어서 항상 곤란하다. 종로 주위의 식당은 맛을 떠나 대부분 너무 시끄럽거나 테이블 간격이 좁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륙에는 작은 방이 여러 개 있어 손님들과 찾기 적합하다. 아마 우리 극장이 서울극장으로 옮긴 뒤 가장 많이 찾은 곳이 대륙일 것이다. 

조금 특별한 추억도 있다. 2018년 “하라 가즈오 특별전” 당시 하라 가즈오 감독님이 서울아트시네마를 찾았다. 시네토크가 끝나자 시간은 늦어졌고, 감독님은 ‘아무거나’ 먹어도 괜찮다고 하셨다. 택시를 타고 조금 멀리 나갈까도 싶었지만 감독님이 피곤해 보여서 결국 바로 앞에 있는 대륙을 찾았다. 감독님은 일본에도 이런 현지화된 중식당이 있다고 하시며 요리와 맥주를 맛있게 드셨고, 얼마 안 가 앉은 자리에서 바로 주무시기 시작했다. 너무 편하게 잠이 든 모습에 바로 깨우지도 못하고 우리끼리 조금 더 얘기를 하면서 밥을 먹었던 이상하고 즐거웠던 풍경이 기억난다.  (김보년)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