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음편집실

Community 2020. 10. 27. 16:54

서울 마포구 동교로 181-6 401호  www.instagram.com\won_chang_jae

 

1. 간략한 편집실 소개를 해주세요.

안녕하세요. 홍대입구역 부근에 위치한 이음편집실을 운영하는 원창재 편집감독입니다. 저희 편집실은 영화 작업을 주로 하고 있구요, 최근에는 윤단비 감독님의 <남매의 여름밤>과 김종관 감독님의 <조제> 작업을 얼마 전 끝냈습니다.

간혹 작업실을 방문하는 감독님들이 제가 여기서 거주하는 게 아니냐고 물을 때가 있습니다. 편집 작업만 하는 공간이 아니라 편안함을 느끼고 언제든 찾아올 수 있는 집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장소를 꾸몄습니다. 

 

2. 극장에서 본 영화중 가장 강렬했던 영화는?

고등학교 시절, 지금은 없어진 영등포의 단관 극장에서 친구들과 봤던 허진호 감독님의 <8월의 크리스마스>에 전율을 느꼈습니다.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이 복받쳐 올라서 멍한 상태로 집에 돌아온 기억이 있는데, 이 정도의 충격을 받은 영화는 이후에 없었던 것 같습니다. 참고로 <이층의 악당> 현장 편집을 할때 한석규 배우님에게 <8월의 크리스마스> OST CD에 싸인을 받고 정말 뛸듯이 기뻤던 기억이 나네요. 

 

3.  좋아하는 고전영화 다섯 편을 꼽으라면?

수많은 걸작이 있기에 다섯 편을 꼽는 건 너무나 힘든 일이지만 개인적인 클래식을 꼽아보자면 얼마 전 특별전을 했던 마스무라 야스조 감독의 컬트작 <눈먼 짐승>, 거의 모든 작품이 훌륭하지만 가장 혁신적이었던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라쇼몽>, 초현실주의 영화의 대표작 <부르주아의 은밀한 매력>, 버디무비의 고전인 존 슐레진저 감독의 <미드나잇 카우보이>, 그리고 가슴이 아팠던 영화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이 떠오릅니다. 

 

4.  시네마테크에서 보고싶은 고전영화는?

영화를 공부하던 시절 매혹적인 고전영화를 많이 봤지만 제일 기억에 남고 지금도 종종 꺼내어 보는 작품은 프랑수아 트뤼포의 후기작에 해당하는  <아메리카의 밤> 입니다.  사실 ‘고전’의 범주에 들어갈지 알 수 없는 비교적 덜 알려진 작품이지만 영화 현장에 어떤 환상을 품게해 준 보석 같은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언젠간 스크린으로 보고싶네요.

 

 

'Communit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음편집실  (0) 2020.10.27
아틀리에 아셰프  (0) 2020.10.07
동네책방 블루프린트북  (0) 2020.09.23
프릳츠  (0) 2020.09.23
아메노히 커피점  (0) 2020.09.23
커피 리브레  (0) 2020.09.23
Posted by seoul art cinema Hulot

댓글을 달아 주세요